얼마전 지인으로부터 슬림비 온수매트를 추천 받았습니다.

사실 그전까지는 온수매트가 있다는 것 정도만 알고 있었지요. 온수매트를 사려고 인터넷을 뒤지다 보니 한 고발 프로그램에서 다뤘을 정도로 알만한 사람은 아는 아이템이었더군요.

프로그램에서 물이 새거나 온도 센서가 말을 듣지 않는 등 저가 온수매트의 문제점을 지적했다고 하더군요. 한 번 사면 하루 이틀 사용할 것이 아니라 적어도 몇 년은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제조사가 얼마나 진정성 있는 기업인지 확인하는 것이 필요했습니다.

슬림비를 만드는 매트코리아 사이트에 들어가보니 전국적으로 70여개 대리점과 AS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믿을 수 있는 기업이었습니다. 오랫동안 전기매트와 온수매트를 포함해 다양한 매트를 제조하고 판매한 경륜있는 회사였습니다. 한국에도 25년 넘게 매트 수리와 제조만 해온 기업이 있었다니 상당히 놀라웠습니다.

큰 기대를 한 건 아니었습니다. 전자파가 혹시 나올지도 모르는 두꺼운 전기매트보다는 그래도 낫지 않을까 하는 소박한 기대는 있었습니다. 직접 사용해 본 결과는 놀라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 본격적인 사용기로 들어가 볼까요. 제 침대옆엔 미니테이블이 하나 있습니다. 겨울처럼 건조한 날씨엔 가습기를 사용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일단 가습기를 치울땐 집전화만 놓아두고 씁니다. 침대높이와 수평을 맞추는게 모터에 무리가 가지 않고 좋다고 해서 가습기와 전화기를 조금 밀치고 슬림비 보일러를 올렸습니다. 침대와 수평이 맞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떤 사람들은 온수매트도 두툼한 것이 좋다고 하지만 저는 침대에서 사용할 것이므로 되도록 가볍고 얇은 것을 원했습니다.그런데 온수매트의 특성상 매트 안에 물이 지나가는 호스를 넣어야 하므로 제법 두툼할 수 밖에 없습니다.

아직까지 슬림비보다 가볍고 얇은 제품은 없는 것 같습니다. 물을 돌리지 않을 때 두께가 불과 0.5cm 입니다. 물이 돌더라도 몸에 직접 눌리는 부분은 신축성이 있어서 실제 사용 두께는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침대 매트리스 위에 얇은 극세사 패드를 깔고 그 위에 슬림비를 놓습니다. 그 위에 다시 부드럽고 얇은 극세사 패드를 깔았습니다. 사실 슬림비 원단을 보면 그 위에 패드를 깔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원래 쓰던 것이라 치우긴 곤란해 그 위에 다시 깐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방법은 간단합니다. 호스를 매트에 연결하고 물만 부으면 됩니다. 그리고 온도를 40도 정도로 맞춰 놓으면 5분도 안돼서 매트가 뜨거워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일러에 물을 부었더니 제법 들어갑니다. 전원을 켜고 온도를 38도로 설정했습니다. 부지런히 물을 끓이면서 돌리더군요. 처음엔 몇분 있다가 물부족 경고음이 들립니다. 2,3회 정도 물을 보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 이러면 어쩌나 조금 걱정했습니다. 아마 매트 수로 부분에 물을 돌리는데, 처음 사용한 탓에 약간 덜 들어간 부분이 있어서 시간차를 두고 물보충하라는 모양입니다. 지금 2주 이상 쓰고 있는데 물부족 경고는 처음 몇차례 이후 울리지 않네요. 조금씩 보충한 것까지 모두 1.5리터 정도 넣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자리에서 일어나 스위치를 끄면 매트 안에 돌던 물이 다시 나옵니다. 보일러 위 통에 나온 물이 보입니다. 물상태가 깨끗한지 눈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물은 정수기에서 받아 넣은 것입니다. 수돗물, 정수기물이면 충분하다더군요. 지하수, 미네랄워터는 침전물이 많으므로 별로 권장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한족열', 즉 머리는 차갑게 하라는 말이 있어서 베개부분은 남겨놓고 아래쪽으로 깔았습니다. 제품 한쪽면에 태그가 붙어 있어서 한쪽만 사용해야 하는 줄 알았지요. 살펴보니 앞뒤 재질이 동일합니다. 어느쪽으로 사용해도 상관없습니다.

슬림비는 매트 내부에 호스가 전혀 없습니다. 따라서 온수매트의 큰 문제 중 하나로 지적되는 등이 배기는 현상이 전혀 없습니다. 침대 위에 슬림비를 올려 놓고 그 위에 얇은 패드를 놓으면 슬림비가 있는지 없는지도 느끼지 못하는 상태에서 마치 온돌에서 지지는 듯한 느낌으로 숙면을 취할 수 있습니다.

보일러 전원은 계속 돌아가는 게 아닙니다. 작동할때 소비전력이 300와트 입니다. 온도를 설정해 놓고 그 온도까지 올라가고 나서는 가끔 한번씩 돌아갑니다. 잠잘때만 주로 쓰는데 38도로 세팅해 놓으면 충분합니다. 제가 쓰는 정도로 해놓으면 실제 소비전력은 100와트 남짓 인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단을 보면 호스가 없는대신 촘촘한 매트릭스 방식의 수로가 있습니다. 손가락으로 수로부분을 눌러봤습니다. 몸에 수로가 눌려도 다른 곳으로 돌아서 물이 다른 매트릭스를 통해 계속 돌게 돼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에 사용하는 얇은 홑이불만큼 가벼운데다 몸에 전해지는 온도감이 마치 온돌에 누워있는 듯 합니다. 조금 과장되게 말하면 몇 년 만에 처음으로 개운하게 눈을 뜬 것 같습니다. 탄소발열매트니 뭐니 해서 몇년전부터 쭉 쓰던 전기매트에선 상상하기 힘든 열감입니다.


전기매트와 온수매트의 차이점. 제 몸으로 겪어보니 이제야 알겠습니다. 전기매트는 온도를 올려놓으면 피부가 타는 듯한 뜨거움이 옵니다. 온수매트는 살이 익는듯한 뜨거움입니다. 무슨 차이인지 생각해봤습니다. 온수매트는 복사열에 가까운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냉수기능은 겨울이라 객관적인 측정이 힘들고, 또 그럴만한 필요가 없어서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냉수기능은 가열하지 않고 물을 돌리는 것을 말합니다. 짐작으로 봐선 여름에 제법 시원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 회사에선 사계절매트라고 한다지요.

조만간 날씨 풀리면 식구들과 캠핑가서 하룻밤 자고 오는데 쓸 생각입니다. 부피가 웬만한 요보다도 작습니다. 소비전력이 이 정도면 캠핑카 자체 전원 만으로도 하룻밤 쓰는데 요긴할 것 같습니다.

또 한가지.  제가 쓰던 전기매트는 물세탁 가능하다고 된 탄소발열 제품이지만, 사실상 세탁이 불가능합니다.

슬림비는 웬만한 홑이불 빠는 것보다도 더 간단합니다. 원단재질 자체가 촘촘해서 집먼지나 진드기 같은 것 걱정은 안해도 됩니다. 쓰다가 지저분해지면 중성세제 같은 걸로 닦아내도 충분할 것 같습니다. 세탁기에 넣고 돌려도 충분할 정도로 부피가 작습니다. 하지만 재질 특성상 세탁기에 넣고 돌리면 모양이나 내구성에 문제가 생길 것 같아 보입니다.

제품가격은 만만치 않습니다. 더블사이즈는 43만원, 싱글은 39만원입니다. 혁신성과 쓸모를 따지면 비싼편은 아니라 생각됩니다. 제게 꼭 필요한 것이고, 두고두고 요긴하게 쓸 수 있는 것이라 한 장 따로 구매해 부모님께 드렸습니다.

온라인을 검색해 봤더니 가격은 균일한 편입니다. 곳에 따라 약간 싸게 파는 곳도 있습니다.
 
<슬림비 제품 판매하는 곳>

매트코리아 본사 직영
http://www.matkorea.co.kr/

오픈마켓
http://shopping.naver.com/search/all_search.nhn?query=%EC%8A%AC%EB%A6%BC%EB%B9%84%20%EB%A7%A4%ED%8A%B8&frm=NVSCPRO

이마켓
http://okeedokee1.godo.co.kr/shop/goods/goods_view.php?goodsno=110

고려생활건강
http://korcare.co.kr/

2013/01/22 13:59 2013/01/22 13:59

소비자에게 제품을 판매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마케팅과 홍보는 일련의 활동을 통해 소비자의 구매욕구를 심어줄 수 있어야 한다. 아무리 멋진 홍보나 다양한 마케팅 전략을 지녔다고 해도 소비자를 움직일 수 없으면 그것은 불필요할 뿐이다.

검증되지 않은 새로운 마케팅 방식을 섣불리 도입했다가 사업실패의 도화선이 될 수 있다. 마케팅과 홍보를 보다 안정적이고 효과적으로 하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그 기반으로 체험마케팅을 진행하는 사이트 바이리뷰가 눈길을 끈다.

바이리뷰의 블로그마케팅은 블로그를 기반으로 실제 제품이나 서비스 체험을 통해 그 내용을 블로그에 올리는 체험마케팅. 부정적인 이미지가 끊이질 않았던 바이럴마케팅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기업의 홍보마케팅 담당자들이 바이리뷰에 주목하는 이유는 소비자들의 구매를 유발하고 촉진하는 체험마케팅 효과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과장 광고문구의 뻔한 홍보물은 소비자가 제품을 평가할 시 그 설득력이나 신뢰가 떨어지는 반면, 실제 소비자와 동등한 입장에 있는 체험단이 그 제품을 사용하고 직접 평을 내린다면 더욱 신뢰하게 된다.

바이리뷰는 블로거들에게 식품, 화장품, 공연, 도서, 아이디어상품 등 다양한 제품을 무료로 제공하고 실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커뮤니티사이트다. 바이리뷰는 제품을 알리고 싶어하는 광고주와 블로거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커뮤니티다.

바이리뷰가 제공하는 카테고리는 체험단, 스크랩, 오픈포스팅, 이벤트, 커뮤니티 등으로 분류할 수 있다.

바이리뷰 장명진 팀장은 “좋은 바이럴마케팅은 해당 기업에 신뢰를 갖게 하고 소비자들이 거부감 없이 정보를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바이리뷰는 친근하면서도 소비자의 입장에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바이리뷰에 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byreview.c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2013/01/14 09:20 2013/01/14 09:20

다양한 스마트폰 보조배터리가 인기다.

 스마트폰을 오래 사용하거나, 스마트폰 게임을 즐기는 이용자들이 스마트폰 보조배터리의 필요성을 크게 공감하고 있다. 현재 국내엔 340여종의 스마트폰 보조배터리(외장형 기준)가 유통되고 있다.
 
스마트폰 보조배터리 분류 기준은 용량이다. 10,000밀리암페어(mAh) 전후의 대용량 보조배터리도 있지만, 일반적으로 3,000~8,000mAh 용량의 배터리가 시중에 유통되고 있다. 시중 판매되고 있는 인기 보조배터리 4종을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프리셀 G-380>

 ‘프리셀 G-380(수입사 코지정보)’은 콤팩트한 디자인과 편리성이 돋보이는 제품. 대개 보조배터리들은 케이블을 따로 휴대해야 한다는 불편함이 있다. 하지만 ‘프리셀 G-380’은 케이블 일체형 모델. 사용시 불편할 수 있는 부분을 사전에 없앤 것이다. 가격은 48,000원. 색상은 블랙, 화이트, 레드 3종이 있다. 3,800mAh 용량의 2세대 신모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EV-8200>

 ‘EV-8200(제조사 이본코리아)’은 까다로운 기술적합인증을 통과한 국산 보조배터리. 8,200mAh 대용량이며, 듀얼 출력 지원이 가능하다. 스마트폰과 패드 2대까지 동시에 충전할 수 있다. 색상은 블랙, 화이트, 레드 3종이며 가격은 69,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레오맥스 PEB-8000W>

 삼성의 플레오맥스 PEB-8000W(수입사 삼성물산)는 출시 3개월 만에 시장의 대세로 뜬 모델이다. 대기업 브랜드라는 신뢰감이 이런 결과를 만들어낸 것이다. 스위치 옆에는 배터리 잔량 표시등이 있다. 총 용량은 8,000mAh이다. 듀얼 출력이 지원되므로 동시에 2대까지 충전한다. 화이트, 블랙 2개의 색상이 있으며 가격은 79,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로 600>

‘알로 600(수입사 드림)’은 가격 대비 성능이 좋은 편이다. 스마트폰 2대를 동시 충전할 수 있는 모델. 용량은 6,000mAh다. 보조배터리 부분 최고의 매출을 자랑하는 인기 모델로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지식쇼핑 분야 보조배터리 카테고리에서 수개월째 인기도 1위를 지키고 있다. 색상은 화이트, 블랙 2종으로 가격은 53,000원.

2013/01/07 08:47 2013/01/07 08:47